태그 : 극진관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단련대 치기

도장에 있는 사대. 샌드백과는 다른 용도로 이건 단련용이다. 원래 권도회에서 쓰던 것을 노초웅 관장님이 극진으로도 도입을 하신 것이라고 들었다. 다만 기존의 극진의 경우는 시합 위주로 나아가다보니 사대보다는 미트와 샌드백을 많이 친 모양이다. 하지만 시합외의 공수도를 보자면 사대나 마끼와라 역시 필요한 단련도구.많이는 아니지만 꾸준히 치고 있다. 정권지...

승급식.

오늘 정규수련시간 전에 잠깐 승급식을 했다. 무급에서 8급 파란띠가 되었고 간지나는 승급증과 팽팽한 파란띠를 황사범님께 수여받았다.흰띠에는 이 명칭들이 새겨져있지 않은데 아마 무급이라서 그런것 같다. 무급은 언제 행방불명이 될 지 알 수 없는 몸...ㅋㅋㅋ 이젠 명패도 생기고 승급증도 생기고 띠에 극진관도 새겨지고 완전히 입문을 한 기분이다.예전에 하던...

원심겨누기.

어제는 개인수련을 하는 날. 삼전서기, 기마서기, 평행서기에서 기본기를 한바퀴 쭉 돌리고 이동수련을 배운거 기억나는대로 한 뒤 자세를 잡고 있다보니 황사범님이 오셔서 후굴서기와 원심겨누기를 가르쳐주셨다. 보고 따라하는 자세에서 디테일한 부분과 시선의 처리까지 정확하게 잡아주셨고 몸으로 기억하려고 애씀.주황띠 이상은 정확한 후굴서기로 1분 이상 편안하게 ...

첫 승급심사

지난 금요일, 극진관 송파도장에서 2017년 마지막 승급심사가 있었다. 보통 1년에 4회 정도 심사를 보는 것 같던데 이번에 나는 대상자가 아닌 줄 알았으나 사범님께서 대상자라고 하셔서 준비를 했다. 백띠는 크게 어려운 심사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심사는 심사. 표에 나온대로 심사에 나오는 기본기와 이동수련, 카타를 열심히 준비했다.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좀 ...

12년의 시간을 돌아서 입문, 극진공수도.

시간이 좀 지났지만 극진공수도 연맹 극진관 송파도장에 입문해서 수련을 해 왔었다. 오늘 극밍아웃을 했더니 친구들이 다들 놀라기도 하고 축하도 해주었다.극진공수도에 관심을 가졌던 때는 2004년, 당시 말년수경시절 바람의 파이터를 다 구매하고 독파한 터였고 마침 유학을 마치고 극진회 한국본부를 담당하던 김경훈 사범과 언론의 관심 등으로 한국 극진이 커져나...

스타킹에 출연한 극진관의 얼음10장 촌경격파...-_-

올빼미님으로부터 극진관이 스타킹에 출연한다는 말을 들었다. 무술들이 다 나가서 거의 양념 맞추는 웃긴 역할만 되는 것이 아닌가 걱정이 앞섰다. 지난번의 수박 전수자라는 양반도 무슨 파푸아뉴기니 복장으로 나와서는 완전히 바보 역할만 했었고...-_- 그런데 뜬금없이 극진관이 스타킹에서 우승했단다...허걱...분명 격파를 했을텐데 대체 무슨 격파를 했을까 ...
1